한국가스신문
최종편집 : 2018.12.18 화 17:55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어려운 삼각함수’ 천연가스 변동성
유재준 기자  |  jjyoo@gas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336호] 승인 2018.03.07  09:36: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글로벌 LNG 시장이 계속해서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있으며 2020년 중반이면 LNG 공급부족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최근 오일메이저인 쉘은 연간 LNG 전망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작년 LNG수요는 2016년에 비해 2900만톤 늘어난 2억9300만톤을 기록했으며 이런 추세로 생산이 늘지 않으면 2020년 중반 공급부족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또한 보고서는 그동안 제2 수입국이던 우리나라를 제치고 중국이 LNG수요 3800만톤을 기록하며 제2 수입국 자리를 차지했다고 공개했다.

이 같은 보고서 내용에 대해 국내 에너지업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실제 지난 달 국회에서 열린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직도입 확대 필요성’ 토론회에서 황병소 산업부 가스산업과장은 “세계 분석기관들 전망으로는 2020년 초반까지는 구매자 시장이 거의 확실하지만 중반 이후는 FID(투자결정) 및 공급성사여부, 공급시기, 인도 및 중국수요증가 등 변수가 많아 시장상황을 세심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과거 LNG시장의 패턴을 보면 판매자-구매자-판매자-구매자 등 반복 사이클을 보였다. 지금은 구매자 시장이 분명하지만 다시 그 위치가 바뀔 것이며 다만 그 도래시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대놓고 얘기하자면 오일 메이저가 우리나라 에너지업계에 대해 ‘천연가스를 빨리 구매하라’는 비즈니스성 노크를 하는 느낌도 있다. 최근 몇 년간 저유가의 공세를 오일 메이저 역시 전망하지 못한 점을 보면 백 퍼센트 신뢰하긴 힘들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더욱이 우리나라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앞두고 에너지 변동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보다 면밀하고 세심한 분석을 통해 국익에 부합하는 에너지수급 정책 수립 및 계약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재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가스신문(http://www.ga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많이본기사
1
에이치앤파워, 한전 LOHC 과제 수...
2
에기평-에공단, 에너지산업 수출 지원...
3
에너지공단-에기평, ‘해외수출지원 파...
4
한국신재생協, 연료전지 안전 기술 세...
5
대우조선해양, LNG선 1척 추가 수...
6
롯데 E&M, ‘Q’HOME ...
7
SK디앤디, 삼표시멘트와 ESS 계약
8
소형LPG탱크 이격거리 강화 시 ‘부...
9
대륜E&S,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
10
가스공사, 최고 안전관리로 최강 한파...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381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31길 19, 603호 (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2차)  |  대표전화 : 02)839-4000  |  팩스 (02)2109-8822
제호 : 가스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4073 | 등록일자: 2016.5.3 | 발행인 : 양영근 | 편집인 : 박귀철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한상열
Copyright © 2003-2016 (주)한국가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np@ga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