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신문
최종편집 : 2019.9.16 월 13:09
> 뉴스 > 가스인광장 > 가스인라이프 | 詩가 있는 가스화시대
[詩가 있는 가스화시대] 홀아비바람꽃동산 김영탁 詩人
가스신문  |  kgnp@gas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404호] 승인 2019.08.28  10:08: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편집자 주〕 조금은 메마른 우리 가스산업에 문학의 향기를 불어넣고자 마련한 코너입니다. 가스업계 전 현직 종사자들의 좋은 작품(詩)이 많이 투고되기를 희망합니다.



바람이 지나간 자리에 바람꽃이 핀 줄
이제야 알았다.
바람이 잠시 머물다 간 자리에 꽃이 피고 열매가 맺은 줄
머리 속에 새치를 보면서 알았다.

바람은 보이지도 않고
냄새도 없으며
색깔도 없다.
그저 잠시 머물다 어디론지 사라질 뿐이다.
때로는 바다 위를 철벅철벅 뛰어 가는 가 하면
청보리밭을 너울너울 춤을 추고
화가나면 비바람을 몰고 온다.


바람이 부는 곳에는 언제나
꽃이 피고 지고 열매가 맺고
떠나간 빈자리에 늘 나 홀로 서 있다.
이제는 내가 홀아비바람꽃이 되어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김영탁 詩人
∙시조시인, 화로스타 대표

< 저작권자 © 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가스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가스신문(http://www.ga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식당서 막음조치 미비 LPG누출·폭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381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31길 19, 603호 (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2차)  |  대표전화 : 02)839-4000  |  팩스 (02)2109-8822
제호 : 가스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4073 | 등록일자: 2016.5.3 | 발행인 : 양영근 | 편집인 : 박귀철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한상열
Copyright © 2003-2016 (주)한국가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np@ga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