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신문
최종편집 : 2020.9.30 수 17:13
> 뉴스 > 가스인광장 > 문화 | 고사성어
[고사성어(故事成語)에서 배우는 교훈-32]
馬耳東風(마이동풍)
가스신문  |  kgnp@gas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451호] 승인 2020.09.02  23:15: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말) 마 (귀) 이 (동녘) 동 (바람) 
 

마이동풍
의미  말 귀에 봄바람이 스쳐간다는 뜻.
남의 말을 귀담아듣지 않고 흘려버림을 비유하는 말.


유래  당(唐)나라 시인 이백(李白)이 벗 왕십이(王十二)로부터 짧은 시 한 구절(寒夜獨酌有懷 한야독작유회 : 추운 밤 나는 혼자서 술을 마시고 있다네. 그러자니 느껴지는 것이 참 많네)의 편지를 받았다.
벗의 글을 받은 이백은 왕십이가 보낸 짧은 시가 무슨 뜻인 줄 알았기에 서글퍼졌다. 그 시절에는 무인(武人)을 중용하고 오랑캐와 싸워 작은 무공이라도 세워야 충신이라고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백은 벗 왕십이에게 ‘우리네 시인들이 아무리 좋은 시를 짓더라도 이 세상 속물들은 그것을 알아주지 않는다’는 내용의 장시(長詩) 답장을 보내는데 그 마지막 구절을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세상 사람들은 이 말을 듣고 모두 머리를 흔드네(世人聞此皆掉頭)
마치 봄바람이 말 귀를 스쳐도 감흥 없는 것 같이(有如東風射馬耳)
비슷한 말로 우리속담에 ‘우이독경(牛耳讀經 : 쇠귀에 경 읽기)’과 ‘대우탄금(對牛彈琴 : 소 앞에서 거문고 타기)’이 있다.


응용  늘 내 생각만이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피곤하다. 권력도 마찬가지다. 현장의 의견을 귀담아 들을 줄 알고, 충고와 비판까지도 너그럽게 수용할 수 있다면 시행착오가 적을 것인데… 지금의 의료인 파업을 지켜보면서 모두 마이동풍이라서 심히 우려스럽다.

양영근 발행인

< 저작권자 © 가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가스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가스신문(http://www.ga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LPG탱크로리, 주유소로 돌진 ‘꽝’
2
정승일 산업부 차관, 상암수소충전소 ...
3
한수원, 동국제강 당진공장 13㎿급 ...
4
쌍용 뉴코란도, 이탈리아서 LPG모델...
5
LPG벌크로리 충전기준 일부 강화
6
안전보건공단, 밀폐공간 질식사고 예방...
7
성윤모 산업부 장관, 가스트론 방문
8
가스공사, 부산항 신항 복합 LNG허...
9
가스공사, 도시가스 수급지점 검토 시...
10
충북지역 소외계층에 후원금 전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381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31길 19, 603호 (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 2차)  |  대표전화 : 02)839-4000  |  팩스 (02)2109-8822
제호 : 가스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4073 | 등록일자: 2016.5.3 | 발행인 : 양영근 | 편집인 : 박귀철 |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한상열
Copyright © 2003-2016 (주)한국가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np@gasnews.com